申勝勳 愛份兒 歌词



사랑치


기억은 어쩌면
사랑보다 조금 욕심이 많은 가봐
네 손끝 하나도 그 말투 하나도
버리지 못하나 봐

마음 한 구석에 쌓이고 쌓이다
때론 미소가 되고 때론 눈물이 돼
온통 너로 만들어진 나의 하루는
참 더디고 길어

넌 나만 없지만 난 하나도 없어
두 눈을 감으면
내 안엔 오늘도 네가 뜨고 네가 저물어
또 하루를 견뎌
네가 버리고 간 추억으로 울고 웃으며
반쯤은 바보가 돼버리나 봐
사랑이 멈추면

널 안고 있을 때 시간은 언제나
바쁘게 달아나서 잡히지 않더니
너의 부스러기만 안고 있는 지금
멈춰선 것 같아

난 너를 부르고 넌 대답이 없고
또 뒤돌아보면
저만치서 내게 손 흔드는 너의 추억들
너만 아는 마음
한 조각씩 떼어버리면 언젠가 잊을까
마음도 반쯤은 없어지나 봐
사랑이 멈추면

넌 어디에 있니 어디까지 갔니
두 눈을 감으면
내 안엔 오늘도 네가 뜨고 네가 저물어
또 하루를 견뎌
네가 버리고 간 추억으로 울고 웃으며
반쯤은 바보가 돼버리나 봐
넌 어디에 있니
또 내 맘 속이니







Tags: 申勝勳 愛份兒,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現在是愛情時間 - 申勝勳 歌词   | Jet Lyrics | 離別時拋棄的東西 - 申勝勳 歌词 >>



Related Lyrics
如果這樣就好了 - 申勝勳 歌词
現在是愛情時間 - 申勝勳 歌词
愛份兒 - 申勝勳 歌词
離別時拋棄的東西 - 申勝勳 歌词
溫度 - 申勝勳 歌词
愛份兒 - 申勝勳 歌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