樸孝信 不知名的鳥 歌词



이름 모를 새

어느 늦은밤 버릇처럼 난
고갤들고서 저 하늘을 우러
달이 밝아서 눈이 부셔서
오늘 따라 유난히 슬퍼

어슴프레 찾아온 새벽에
조심스레 우는 이름모를 새처럼
지저귀듯 그대를 부르다
기억으로 날개짓을 해

하나도 버릴게 없는 우리의 사랑
아까워도 끝내 잊혀진다는 이별 하지만
못다한 말이 너무나 내 안에 남아서
걸음을 묶어 기다려

그대 사진에 그대 웃음에
얼룩이 늘어 내 눈물 때문에
너무 흘러서 또 닦고 닦아서
헤져버린 그대 그리워

선명하게 모두다 생각나
세상 어떤곳보다 더 예쁜 기억들
시간속에 먼지가 되는 날
사라질까봐 두려워져 정말

하나도 버릴게 없는 우리의 사랑
아까워도 끝내 잊혀진다는 이별 하지만
못다한 말이 너무나 내 안에 남아서
걸음을 묶어

하나도 버릴게 없는 우리의 사랑
아까워도 끝내 잊혀진다는 이별 하지만
못다한 말이 너무나 내 안에 남아서
걸음을 묶어 기다려







Tags: 樸孝信 不知名的鳥,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奇怪 - 樸孝信 歌词   | Jet Lyrics | Deja-vu - 樸孝信 歌词 >>



Related Lyrics
Gift - 樸孝信 歌词
相愛之後 - 樸孝信 歌词
望著你 - 樸孝信 歌词
奇怪 - 樸孝信 歌词
不知名的鳥 - 樸孝信 歌词
Deja-vu - 樸孝信 歌词
一個夏天的雪人(Feat.樸孝信) - 金亨鍾 歌词
不知名的鳥 - 樸孝信 歌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