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옥 아네모네 가사



아네모네는 피는데 아네모네 지는데
아련히 떠오르는 그 모습 있을 길 없네

해가 져도 달이 떠도 가슴 깊이 새겨진
허무한 그 사랑을 전할 길은 없는가

~간 주 중~
이슬에 젖은 꽃송이 아네모네 지는데
별빛에 피어나서 쓸쓸히 시들 줄이야

마음 바쳐 그 사람을 사모하고 있지만
허무한 그 사랑을 달랠 길은 없는가


Tags: 문희옥 아네모네,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우리는 마라톤 형제 (마라톤 찬가) - 소와 말 가사   | Jet Lyrics | 서울의 야경 (서울 찬가) - 소와 말 가사 >>



Related Lyrics
현 해 탄 - 문희옥 가사
정 - 문희옥 가사
현 해 탄 - 문희옥 가사
무심 - 문희옥 가사
마포종점 - 문희옥 가사
아네모네 - 문희옥 가사
들국화 - 문희옥 가사
아네모네 - 장윤정 가사
아네모네 - 안지영 가사
아네모네 - 오은주 가사
아네모네 - 김란영 가사
아네모네 - 이박사 가사
아네모네 - 신웅 가사
아네모네 - 오은주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