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병집 타박네 가사 ROMANIZED





타박 타박 타박네야 너 어드메 울고가니
우리엄마 무덤가에 젖먹으러 찾아간다

물이 깊어서 못간단다 물 깊으면 헤엄치지
산이 높아서 못간단다 산 높으면 기어가지

명태줄라 명태싫다 가지줄라 가지싫다
우리엄마 젖을 다오 우리엄마 젖을 다오

우리엄마 무덤가에 기어기어 와서보니
빛갈곱고 탐스러운 개똥참외 열렸길래

두손으로 따서들고 정신없이 먹어보니
우리엄마 살아생전 내게주던 젖맛일세~

명태줄라 명태싫다 가지줄라 가지싫다
우리엄마 젖을 다오 우리엄마 젖을 다오

엄마무덤 바라보며 울며울며 집에오니
따스하던그방안은 싸늘하게 식었는데

우리엄마 나를안고 재워주던 이불속엔
엄마모습 보이잖고 눈물자욱 남아있네










Tags: 양병집 타박네,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만해 Style - 김아람 가사   | Jet Lyrics | 둘만의 기념일 (With 이지영, 김양한, 문반야, 김아람) - 정용현 가사 >>



Related Lyrics
역 - 양병집 가사
그 사람 - 양병집 가사
바람과 나 - 양병집 가사
타박네 - 양병집 가사
타박네 - 양병집 가사
오늘같은 날 - 양병집 가사
타박네 - 양병집 가사
타박네 - 가사
타박네 - 가사
타박네 - 서유석 가사
타박네 - 양병집 가사
타박네 - 양병집 가사
타박네 - 장사익 가사
타박네 - 김나연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