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경 낭랑18세 가사



저고리 고름 말아쥐고서 누구를 기다리나

낭랑 십팔세

버들잎 지는 앞 개울에서

소쩍새 울 때만 기다립니다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새가 울기만 하면

떠나간 그리운 님 오신댔어요

팔짱을 끼고 돌뿌리차며

무엇을 기다리나 총각 이십세

송아지 매는 뒷산 넘어서

소쩍새 울 때만 기다립니다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새가 울기만 하면

풍년이 온댔어요 풍년 온대요

소쩍궁 소쩍새가 울어서

삼천리 강산에 풍년이 왔네

맹세만 해도 새는 우는데

기약한 나의 님은 어이 못오나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소쩍궁 새가 울기만 하면

기어코 오겠다고 맹세한 님아





Tags: 한서경 낭랑18세,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目覺めた勇氣 / 깨어난 용기 - 시라가미 나오코(白神直子) 가사   | Jet Lyrics | 벌써 일년(Ver.Rap) - 윤건+나얼 가사 >>



Related Lyrics
아리아리 - 한서경 가사
돌이키지마 - 한서경 가사
방황 - 한서경 가사
상심 - 한서경 가사
열정 - 한서경 가사
낭랑18세 - 한서경 가사
원망 - 한서경 가사
낭랑18세 - 한서경 가사
낭랑18세 - 이성애 가사
낭랑18세 - 이민숙 가사
낭랑18세 - 낭랑18세ost 가사
낭랑18세 - 한서경 가사
소쩍꿍 - 낭랑18세 OST 가사
내 작은 사랑 (드라마 "낭랑18세") - 한도영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