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애 문 가사 ROMANIZED





두려운 건 다가오는 세상일꺼야



아쉬운 건 끝이라 믿기 때문



먼 훗날 애쓰며 사는 모습보다



이 순간 눈감는 난 행복해



*걱정마 더 좋은 곳일테니까



파랗게 식어가고 있는 날



그 따스했던 입맞춤으로



남겨진 기억을 끊어줘



두려워마 지나면 아무것도 아냐



흔들지마 이제 난 깰 수 없어



죽지마 살아있는 아픔 견디다



그 아픔 끝나면 내게로 와



*걱정마 더 좋은 곳일테니까



파랗게 식어가고 있는 날



그 따스했던 입맞춤으로



남겨진 기억을 끊어줘









Tags: 한영애 문,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지금 나처럼 - 최재훈 가사   | Jet Lyrics | 단장의 미아리 고개 - 심수봉 가사 >>



Related Lyrics
문 - 한영애 가사
달 - 한영애 가사
달 - 한영애 가사
달 - 한영애 가사
봄 - 한영애 가사
봄 - 한영애 가사
비애 - 한영애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