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연 잊혀지는것과잊는것 가사





사랑해 빈말이 아니야



이렇게 말하기까지 수많은 아픈 날들이 이젠 아무렇지 않아



나에게 했던 너의 말 이젠 모두 되돌려 줄께



너를 사랑한다고



소리 없이 숨죽여 울다 문득 잠에서 깨보면



이미 나의 밤은 어제라는 꿈으로 사라져



*이렇게 같은 나날들에 난 지쳐만 가는데



잊혀지는 것과 잊는 것은 이렇게 다른 얘긴 걸



난 혼자라고 생각해 왔지



혼자라는 게 때로 편하기도 하다며



하지만 이미 너와 난 둘일 수 없는 걸



너의 외로움까지도 이젠 나의 몫이 되버렸지



**널 사랑해 빈말이 아니야



이렇게 말하기까지 수많은 아픈 날들이 이제 아무렇지 않아



나에게 했던 너의 말 이젠 모두 되돌려 줄께



너를 사랑한다고







Tags: 원미연 잊혀지는것과잊는것,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The Ice Is Getting Thinner (Gossip Girl 118) - Death Cab for Cutie 가사   | Jet Lyrics | Moonlight (Pop Ver.) - 마리아 가사 >>



Related Lyrics
이별여행 - 원미연 가사
잊혀지는것과잊는것 - 원미연 가사
서로의자리지우지말아요 - 원미연 가사
다시는내게 - 원미연 가사
이미늦어버렸음을 - 원미연 가사
도심속의인형 - 원미연 가사
들녘에서 - 원미연 가사
잊혀지는것과잊는것 - 원미연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