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애 달 가사







모습이 변한다해도

다른 이름 붙이지 마요.

간직한 얼굴을 내밀 때까지

기다리고 있으니.



그 모습 초라해도

그를 보고 말하지 말아요.

언젠가 다가올 보름날까지

기다리고 있으니.



* 해도 진 어느 날, 둥근 얼굴로

따뜻한 그 빛으로 감싸 줄테니.

불꽃놀이 즐기는 아이들에게

환한 그 얼굴로 웃어줄테니.









Tags: 한영애 달,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깊은밤슬픈날 - 원미연 가사   | Jet Lyrics | 다시 사랑한다면 - 도원경 가사 >>



Related Lyrics
문 - 한영애 가사
달 - 한영애 가사
달 - 한영애 가사
달 - 한영애 가사
봄 - 한영애 가사
봄 - 한영애 가사
비애 - 한영애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