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봄날은 간다 가사 ROMANIZED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오늘도 옷고름 씹어 가며

산새들 넘나드는 성황당 길에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새파란 풀잎이 물에 떠서 흘러 가더라

오늘도 꽃 편지 내던지며

청노새 짤랑대는 역마차 길에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 지면 서로 울던

실없는 그 기약에 봄날은 간다



열아홉 시절은 황혼 속에 슬퍼지더라

오늘도 앙가슴 두드리며

뜬구름 흘러가는 신작로 길에

새가 날면 따라 웃고, 새가 울면 따라 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Tags: 말로 봄날은 간다,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Make Love Stay - Dan Fogelberg 가사   | Jet Lyrics | 들놀이 - Various Artists 가사 >>



Related Lyrics
간이역 - 말로 가사
벚꽃지다 - 말로 가사
저 바람은 - 말로 가사
바보같은너 - 말로 가사
That`s What Friends Are For - 말로 가사
서울야곡 - 말로(Malo) 가사
봄날은 간다 - 말로 가사
봄날은 간다 (Title Song) - 김윤아 - 봄날은 간다 OST 가사
집 떠나는 할머니 (가요 - 봄날은 간다) - 봄날은 간다 OST 가사
봄날은 간다 - 영화 '봄날은 간다' 中에서 (Bonus Track) 가사
봄날은 간다 - 영화 '봄날은 간다' 中에서 가사
봄날은 간다 (Title) - 봄날은 간다 OST 가사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간다"O.S.T) - 김윤아 가사
봄날은 간다 (from 봄날은 간다) - 김윤아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