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 내생에 봄날은간다(피아노) 가사





비릿내 나는 부둣가를 내세상 처럼 누벼가며 두 주먹으로 또 하루를 겁없이 살아 간다

희망도 없고 꿈도 없이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 기막힌 세상 돌아 보며 이 서러움에 눈물이나

비겁하다 욕하지마 더러운 뒷골목을 헤매고 다녀도 내 상처를 끌어 앉은 그대가 곁에 있어 행복했다

촛불처럼 짧은사랑 내 한몸 아낌없이 받히려 했겄만 저 하늘이 외면하는 그 순간 내 생에 봄날은 간다



이 세상 어딜 둘러 봐도 언제나 나는 혼자였고 시린고독과 악수하며 외길을 걸어 왔다

멋진남자로 살고 싶어 안간힘으로 버텼는데 막다른 길에 가로 막혀 비참하게 부서졌다

비겁하다 욕하지마 더러운 뒷골목을 헤매고 다녀도 내 상처를 끌어 앉은 그대가 곁에 있어 행복했다

촛불처럼 짧은사랑 내 한몸 아낌없이 받히려 했겄만 저 하늘이 외면하는 그 순간 내 생에 봄날은 간다

비겁하다 욕하지마 더러운 뒷골목을 헤매고 다녀도 내 상처를 끌어 앉은 그대가 곁에 있어 행복했다

촛불처럼 짧은사랑 내 한몸 아낌없이 받히려 했겄만 저 하늘이 외면하는 그 순간 내 생에 봄날은 간다









Tags: CAN 내생에 봄날은간다(피아노),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이등병의 편지 - 김광석 가사   | Jet Lyrics | Don't Stop Moving - 신은성 가사 >>



Related Lyrics
내생에 봄날은간다(피아노) - CAN 가사
내생에 봄날은 (드라마 `피아노`) - CAN 가사
내생에 봄날은 간다(피아노 O.S.T) - 캔(배기성) 가사
내생에 봄날은 간다(피아노 ost) - CAN 가사
봄날은간다 - 은방울자매 가사
봄날은간다 - 김윤아 가사
봄날은간다 - 반주곡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