ル-プ 가사 ROMANIZED



ねえ この街が 夕闇に 染まるときは

네- 코노 마치가 유-야미니 소마루 토키와

있잖아 이 거리가 밤하늘에 물들 때에는



世界の どこかで 朝日が 射す

세카이노 도코카데 아사히가 사스

이 세상 어디선가는 아침해가 비치지



君の 手の中 その花が 枯れるときは

키미노 테노 나카 소노 하나가 카레루 토키와

그대의 손 안 그 꽃이 질 때에는



小さな種を 落とすだろう

치이사나 타네오 오토스다로-

자그마한 씨앗을 떨어뜨리겠지



踏み固められた 土を「道」だと 呼ぶのならば

후미카타메라레타 츠치오「미치」다토 요부노나라바

밟아서 굳힐 수 있던 대지를 '길'이라고 부른다면



目を 閉じる ことでも「愛」かな

메오 토지루 코토데모「아이」카나

눈을 감는 것도 '사랑'일까



この星が 平らなら ふたり 出逢えてなかった

코노 호시가 타이라나라 후타리 데아에테나카앗타

이 별이 평평하다면 두 사람은 만나지 못했겠지



お互いを 遠ざけるように 走っていた

오타가이오 토오자케루요-니 하시잇테이타

서로를 멀리하듯이 달리고 있었어



スピ-ドを 緩めずに 今は どんなに 離れても

스피-도오 유루메즈니 이마와 돈나니 하나레테모

스피드를 늦추지 말고서 지금은 아무리 떨어져 있어도



めぐる 軌跡の 途中に また 向かい合うのだろう

메구루 키세키노 토츄-니 마타 무카이아우노다로-

돌고 도는 기적의 도중에서 다시 마주볼 수 있겠지



ねえ この街を 夕闇が 去りゆくときに

네- 코노 마치오 유-야미가 사리유쿠 토키니

있잖아 이 거리를 밤하늘이 지나갈 때에



この淚 つれてって

코노 나미다 츠레텟테

이 눈물을 데려가 달라고



語りかけてくる 文字を「小說」と 呼ぶのなら

카타리 카케테쿠루 모지오「쇼-세츠」토 요부노나라

말을 걸어 오는 문자를 '소설'이라고 부른다면



傳かない 言葉は「夢」かな

토도카나이 코토바와「유메」카나

전해지지 않는 말은 '꿈'일까



澱みなく 流れてく 川に 浮かべた 木の葉で

요도미나쿠 나가레테쿠 카와니 우카베타 키노 하데

막힘없이 흘르고 있는 강물에 뜰 수 있던 나뭇잎으로



海を 目指してく 野になって 雨で降ろう

우미오 메자시테쿠 노니 낫테 아메데 후로-

바다를 바라보는 들이 되어 비로 내리자



遠い 君の 近くで 落ちた 種を 育てよう

토오이 키미노 치카쿠데 오치타 타네오 소다테요-

멀기만 한 그대의 가까이에서 떨어진 씨앗을 키우자



違う場所で 君が 覺付いてくれると 良いんだけど

치가우 바쇼데 키미가 키즈이테 쿠레루토 이인다케도

다른 장소에서도 그대가 깨달아 준다면 좋겠지만



この星が 絶え間なく 廻りつづけているから

코노 호시가 타에마나쿠 마와리츠즈케테 이루카라

이 별이 거침없이 계속 돌고 있으니까



小さく 開けた 窓の外 景色を變え

치이사쿠 아케타 마도노 소토 케시키오 카에

자그맣게 열린 창문 밖 풍경을 바꾸어



わたしの 愛した花 そっと 芽生える 季節で

와타시노 아이시타 하나 솟토 메바에루 키세츠데

나의 사랑했던 꽃이 살짝 움트는 계절에



めぐる 軌跡の その果て また 向かい合うのだろう

메구루 키세키노 소노 하테 마타 무카이아우노다로-

돌고 도는 기적의 그 끝에서 다시 마주볼 수 있겠지



向かい合うのだろう

무카이아우노다로-

마주볼 수 있겠지




Tags: ル-プ,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슬픈 이야기(Acoustic Version) - 이현우 가사   | Jet Lyrics | 그때 우리 - 윤지설 & Linky 가사 >>



Related Lyr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