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환 암연 가사



[채환 - 암연]..결비



내겐 너무나 슬픈 이별을 말할때

그댄 아니 슬픈듯 웃음을 보이다

정작 내가 일어나 집으로 가려할때는

그땐 꼭 잡은 손을 놓지 않았어..



울음을 참으려고 하늘만 보다가

끝내 참지 못하고 내품에 안겨와

마주댄 그대 볼에 눈물이 느껴질때는

나도 참지 못하고 울어버렸어.



사랑이란 것은 나에게 아픔만 주고

내 마음 속에는 멍울로 다가와

우리가 잡으려 하면 이미 먼 곳에

그땐 때가 너무 늦었다는데~~



차마 어서 가라는 그 말은 못하고

나도 뒤돌아서서 눈물만 흘리다

이젠 갔겠지하고 뒤를 돌아보면

아직도 그대는 그 자리..



**(간주중)



사랑이란 것은 나에게 아픔만 주고

내 마음 속에는 멍울로 다가와

우리가 잡으려 하면 이미 먼 곳에

그땐 때가 너무 늦었다는데~~



차마 어서 가라는 그 말은 못하고

나도 뒤돌아서서 눈물만 흘리다

이젠 갔겠지하고 뒤를 돌아보면

아직도 그대는 그 자리..



아직도 그대는 그 자리..



ㅁ ㅣ워도 ㅁ ㅣ워할 수 없는...♥





Tags: 채환 암연,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흐노니 - 나나 가사   | Jet Lyrics | 정글은 언제나 하레와구우 디럭스 ED - 가사 >>



Related Lyrics
암연 - 채환 가사
루가 - 채환 가사
다바쳐 - 채환 가사
다바쳐 - 채환 가사
늪 (조관우) - 채환 가사
바보같은 난 - 채환 가사
늪 (조관우) - 채환 가사
암연 - 가사
암연 - 가사
암연 - 가사
암연 - 가사
암연 - 가사
암연 - 박강성 가사
암연 - 박승화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