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 희 아내의 일기 가사 ROMANIZED



내 나이 스물하나

그이를 사랑했지요

외로운 한 남자를

가슴으로 안았답니다

우리들은 바람속에

나부끼는 불꽃이기에

따뜻한 가슴밖에

줄 것이 없었지만~

운명의 신은 두번 다시

이런 사랑 주지 않겠지



밤 깊어도 오지 않는

그이를 기다리면서

책갈피에 끼워놓은

은행잎을 꺼내봅니다

아지랭이에 젖은 내 꿈

어디로 흐르고 있나

나도 몰래 쏟은 눈물

그이도 그럴때 있을까~

내가 위로 받기보다

그일 위로하게 하소서






Tags: 옥 희 아내의 일기,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이비 - 강산에 가사   | Jet Lyrics | 꽉 잡을꺼야(Remix) - 배일호 가사 >>



Related Lyrics
아내의 일기 - 옥 희 가사
아내의 일기 - 옥 희 가사
아내의 일기 - 옥희 가사
아내의 일기 - 조성오 가사
아내의 일기 - 옥희 가사
아내의 일기 - 옥희 가사
아내의 생일 - 송대관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