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상 배 반 가사 ROMANIZED



아주 먼 곳인줄 알았지

손에 잡히지 않는

너는 지쳐있는듯

내 노래를 외면하고

다신 못만날 줄 알았어

빗나간 오해속에 갇혀

끝도 없는

한숨의 시간을

쳇바퀴 돌듯

그 자~리에 누가

이토록 우리를

멀어지게 한거야

끝내 잊어버릴 수 없는

빛바랜 너의 기억들만을

마치 조롱하듯 남겨둔채

언제 이토록

서로를 미워하게 된거야

끝내 지워버릴 수 없는

뛰는 가슴에

희미한 아픔~이

바로 그 날처럼

더 새~로울 뿐인데



처음부터 내겐 없었지

높이 오를 수 있는 날개

진실이란 언제나 그렇듯

깊은 상처를 비웃~을 뿐

누가 이토록 우리를

멀어지게 한거야

끝내 잊어버릴 수 없는

빛바랜 너의 기억들만을

마치 조롱하듯 남겨둔채

언제 이토록

서로를 미워하게 된거야

끝내 지워버릴 수 없는

뛰는 가슴에

희미한 아픔~이

바로 그날처럼 더

새~로울 뿐인데






Tags: 윤 상 배 반, Romanized Lyrics, Romanization, Lyrics, 가사, 歌詞, 歌词, letras de canciones Kpop, Jpop
<< Are You A Ghost? - B-Witched 가사   | Jet Lyrics | 이별 앞에 홀로서서 - 백건양 가사 >>



Related Lyrics